후원하기

2030 세대에서 유행하는 文 대통령의 별명 '문크 예거'

URL복사

만화 '진격의 거인' 의 악역 '지크 예거' 패러디해 '국민 말살자' 강조
문 대통령의 부동산·코로나 등 실정이 자기 민족 멸망시키려는 지크 예거와 닮아
'문크 예거'의 줄임말 '문크'도 널리 확산

만화 '진격의 거인'을 문 대통령으로 패러디해 문 대통령의 실정을 풍자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청년 세대 사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화 악역에 빗댄 '문크 예거'라는 단어가 화제다.

 

최근 2030 등 청년 세대가 주로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들에서는 만화 '진격의 거인'의 악역인 '지크 예거'를 패러디한 '문크 예거'라는 단어가 문재인 정부의 민생 관련 실정에 빗대어 문 대통령의 별명으로 확산되고 있다. 원 만화인 '진격의 거인'의 '지크 예거' 관련 장면도 문 대통령으로 패러디되어 풍자물로 확산되고 있다.

 

만화에서 '지크 예거'는 주인공 '엘런 예거'의 형으로, 인류를 위협하는 거인 괴물들과 맞서 싸울 것을 다짐하는 동생과 달리, 거인 괴물로 변신 가능한 자신의 민족들에게서 자손이 태어나지 못하게 해 멸종시키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예거 가문의 민족은 거인으로 변신 가능한데, 거인 괴물의 원인인 자신의 민족을 멸종시키면 거인 괴물이 나타날 일도 없어 세계에 평화가 오고, 거인 괴물의 원인이라며 다른 민족에게 멸시받는 자신의 민족이 더 이상 고통당할 일도 없다는 것.

 

만화 '진격의 거인'을 패러디한 문 대통령 관련 풍자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즉 '지크 예거'는 자신의 민족을 인위적으로 말살시킴으로써 세계의 평화와 이상을 실현하고, 어차피 태어나면 고통받게 될 동족이 멸종됨에 따라 자연히 동족의 고통도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위험한 사상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이러한 '지크 예거'의 사상이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닮았고, 더군다나 '지크 예거'의 외모 역시 문 대통령과 닮았다며 풍자의 대상이 된 것이다.

 

네티즌들은 서민들이 집을 사지 못하게 되고 전·월세난까지 초래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 백신 관련 늑장 대응 및 확진자 제어에 실패한 코로나 19 방역 정책 · 민생 경제 파탄 및 역대 최대 저출산 등 문재인 정부의 각종 민생 실정이 자신의 동족을 말살하려는 '지크 예거'의 계획 같다며, '국민 말살자'라는 뜻의 '문크 예거'라는 신조어를 만들고 관련 풍자물와 함께 각종 커뮤니티에 확산시키고 있다. '문크 예거'를 줄인 '문크'라는 단어도 널리 확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문재인 정부의 민생 정책 실패로 젊은 세대의 민심 이반이 가속화되는 모습"이라며,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이라 여겨졌던 2030의 민심이 떠나는 이유를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깊이 헤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9년 만에 돌아온 '와신상담' 오세훈”…‘서울시장 범야권 단일후보’ 확정
<사진YTN 뉴스 캡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설 야권 단일화 후보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확정됐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은 23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회의를 열고 오세훈 후보가 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꺾고 야권 단일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양석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야권 단일후보를 호명하는 것으로 결과를 발표하겠다"며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는 오세훈 후보로 결정됐다"고 전했다. 오 후보는 야권 단일후보로 확정된 후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슴 한켠에 있는 무거운 돌덩어리를 내려놓게 됐다"며 단일화 승리의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분노와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선택해 주신 여러분의 마음을 겸허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0년간 무거운 심정으로 살아왔다. 제 가슴 한켠에 자리한 무거운 돌덩어리를 다시 뛰는 서울로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성원해달라"고 했다. 오 후보는 또 “안 후보님께도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는 단일화 전투에서는 대결했지만 정권 심판의 전쟁에서는 저의 손을 꼭 잡아달라”고 부탁했다. 오 후보는 양측 실무진의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안에 안 후보와 만나겠다는


경제

더보기
9월부터 유튜브 방송 시 기업의 대가 받았다면 광고사실 표시해야...공정위 심사지침
사진=픽사베이 9월부터 유튜브 등 방송이나 SNS 등에서 기업의 경제적 대가를 받은 것이 있다면 광고라고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 9월 1일 시행되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 지침 개정안'에 의하면, SNS의 크리에이터 및 작성자는 경제적 대가를 지급받고 영상을 업로드하거나 게시물을 작성할 경우 시청자 및 독자가 쉽고 명확하게 알 수 있도록 경제적 이해 관계를 밝혀야 한다. 이에 따라 기업에 경제적 대가를 받은 업로더는 광고 문구를 추천·보증 내용과 근접한 위치에 표시해야 하고, 적절한 문자 크기와 색상 등을 사용하여 소비자들이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 금전적 지원·할인·협찬 등 경제적 이해 관계의 내용을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명확하게 표시해야 한다. 다만 소비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표시 문구는 외국어를 사용할 수 있다. 이를테면 유튜브 등 동영상의 경우, 표시 문구를 명확히 구분되도록 게시물 제목 또는 영상의 시작 부분과 끝부분에 삽입해야 하고, 모바일 환경에서 제목을 온전히 인식할 수 없도록 길게 작성해 광고임을 인식하기 어렵게 해서는 안 된다. 방송의 일부만을 시청하는 소비자도 경제적 이해 관계의 존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