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하기

한미동맹 수호 시민들, 주한미국대사관 탈환 100일 기념 행사 열어

URL복사

주한미국대사관 인근 일대를 극좌단체로부터 탈환한 시민들이 100일을 기념하여 축하 행사를 열었다.

 

16일 자유연대 주최로 열린 주한미국대사관 탈환 100일 기념식.

 

 

16일 저녁 7시 자유연대를 주최로 모인 시민들은 주한미국대사관 탈환 100일 기념식을 갖고, 앞으로의 미대사관 수호와 극좌단체에 대한 투쟁 의지를 다졌다.

 

이날 행사 주최자인 자유연대 이희범 대표는 "숫자 100은 완성을 뜻한다는 점에서 100일을 맞은 이 날은 의미가 크다"라며, "갖은 고생을 하며 100일을 지켜낸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우리 아들 딸들과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서 조금 더 노력하자"라고 참여 시민들을 격려했다.

 

애국닷컴 김상진 대표는 "좌파들과의 뜻깊은 투쟁의 현장에서 100일 동안 묵묵히 함께 해주신 분들이 함께 역사를 쓰고 있다"며, "우리는 승리의 역사들을 계속 써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모인 시민들은 차례로 발언 시간을 갖고, 지난 시간 동안 투쟁해온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했다.  한·미 동맹에 대한 수호 의지를 다지고,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해 규탄하며 앞으로의 투쟁에 대한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100일을 축하하며 준비된 다양한 먹을거리들.

 

 

100일을 기념하여 시민들은 다양한 먹을거리도 준비해 왔다. 시민들은 100일을 축하하며 떡 케이크를 자르고, 초복이었던 이날 삼계탕과 수박 등의 먹을거리를 함께 나누었다. 행사가 무르익으며 중간중간 색소폰 연주도 흘러나와 분위기를 더했다.

 

한편, 주한미국대사관 인근은 한 때 민중민주당과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극좌단체가 반미시위를 하며 대사관 담을 넘으려 시도하는 등 아슬아슬한 상황이 지속되었으나, 올해 4월 한미동맹을 수호하는 시민들이 극좌단체를 몰아낸 후 24시간 지속적으로 지키고 있다.


정치

더보기
“9년 만에 돌아온 '와신상담' 오세훈”…‘서울시장 범야권 단일후보’ 확정
<사진YTN 뉴스 캡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설 야권 단일화 후보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확정됐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은 23일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회의를 열고 오세훈 후보가 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꺾고 야권 단일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양석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야권 단일후보를 호명하는 것으로 결과를 발표하겠다"며 "서울시장 야권 단일후보는 오세훈 후보로 결정됐다"고 전했다. 오 후보는 야권 단일후보로 확정된 후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슴 한켠에 있는 무거운 돌덩어리를 내려놓게 됐다"며 단일화 승리의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분노와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선택해 주신 여러분의 마음을 겸허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0년간 무거운 심정으로 살아왔다. 제 가슴 한켠에 자리한 무거운 돌덩어리를 다시 뛰는 서울로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성원해달라"고 했다. 오 후보는 또 “안 후보님께도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는 단일화 전투에서는 대결했지만 정권 심판의 전쟁에서는 저의 손을 꼭 잡아달라”고 부탁했다. 오 후보는 양측 실무진의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안에 안 후보와 만나겠다는


경제

더보기
9월부터 유튜브 방송 시 기업의 대가 받았다면 광고사실 표시해야...공정위 심사지침
사진=픽사베이 9월부터 유튜브 등 방송이나 SNS 등에서 기업의 경제적 대가를 받은 것이 있다면 광고라고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 9월 1일 시행되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 지침 개정안'에 의하면, SNS의 크리에이터 및 작성자는 경제적 대가를 지급받고 영상을 업로드하거나 게시물을 작성할 경우 시청자 및 독자가 쉽고 명확하게 알 수 있도록 경제적 이해 관계를 밝혀야 한다. 이에 따라 기업에 경제적 대가를 받은 업로더는 광고 문구를 추천·보증 내용과 근접한 위치에 표시해야 하고, 적절한 문자 크기와 색상 등을 사용하여 소비자들이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 금전적 지원·할인·협찬 등 경제적 이해 관계의 내용을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명확하게 표시해야 한다. 다만 소비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표시 문구는 외국어를 사용할 수 있다. 이를테면 유튜브 등 동영상의 경우, 표시 문구를 명확히 구분되도록 게시물 제목 또는 영상의 시작 부분과 끝부분에 삽입해야 하고, 모바일 환경에서 제목을 온전히 인식할 수 없도록 길게 작성해 광고임을 인식하기 어렵게 해서는 안 된다. 방송의 일부만을 시청하는 소비자도 경제적 이해 관계의 존재를